Visual log

어느 저녁.. 문득..

어느 저녁.. 문득..

  요즘은 기술 서적만 많이 읽는 것 같다. 기술 서적을 읽는 것도 재미있고 즐겁지만, 한편으로는 마음의 여유가 줄어든 것 같다. 이런 책들을 안보게 된지 꽤 된것 같은다.. 예전에 읽었던 냉정과 열정사이를 다시 읽고 싶은데, 누구한테 빌려줬더라..